본문 바로가기

NOWAR.NET


전쟁을 반대합니다


공산당 선언

마르크스
  • 인류사에 예수 다음으로 큰 영향력을 미친 유대인이 칼 마르크스다. 마르크스의 가치는 당시 자본주의의 문제점을 제대로 직시한 데 있다. 그의 공산당 선언을 읽어보면 마치 오늘의 이야기를 읽는 듯한 느낌이다. 그는 자본주의 질서를 사회주의적인 질서로 바꾸면 새로운 사회가 탄생될 걸로 생각했다. 그러나 현실은 거기에 크게 못 미쳤다. 하지만 오늘날 자본주의가 자기 보완적 수정을 거듭해 나가고 있는 수정 자본주의의 길로 가고 있는 이면에는 뜨거운 가슴과 차가운 머리를 가진 마르크스가 있었다. 천민자본주의. 카지노자본주의가 거론되고 경제공황으로 모두가 힘들어 하는 이때에 그의 가치가 새롭게 재조명되고 다시 살아나고 있다.

    스물아홉 살 청년 마르크스와 스물일곱 살 청년 엥겔스는 160여 년 전에 『공산당 선언』을 발표하였다. 공산당 선언은 당시 국제적인 노동자조직이었던 ‘공산주의자동맹’ 제2차대회(1847)의 의뢰로, 마르크스가 저술한 이론적·실천적 공산주의 강령이다. 이듬해 1848년 2월 런던에서 독일어로 발간되자 순식간에 영어·프랑스어·러시아어로 번역되어 각국에 소개되었다.

    “유럽에 유령이 출몰하였다 - 공산주의라는 유령이...”라는 말로 시작되는 이 선언은 전(全) 4장으로 되어 있다. 제1장 「부르주아와 프롤레타리아」에서는 자본주의의 혁명성과 진보성에 대한 한편의 서사시라고 할만하다. 마르크스는 동시대 어떤 부르주아 사상가보다도 훨씬 깊은 통찰력으로 자본주의 역동성을 정확하게 포착했다. 그리고 사회의 역사를 계급투쟁의 역사라고 단정하였으며, 프롤레타리아 계급을 혁명계급이라 하였다. 제2장 「프롤레타리아와 공산주의자」에서는 프롤레타리아 해방의 여러 과정을 고찰하여 공산주의자의 실천적 임무를 역설하였고, 제3장 「사회주의와 공산주의 문헌」에서는 사회주의 사상의 여러 유파의 반동성·보수성·공산성을 검토, 비판하였다. 그리고 공산주의에 대한 비판을 조목조목 반박하였다. 마지막의 제4장 「각종 반대당에 대한 공산주의자의 입장」에서는 사회체제의 폭력적 전복을 공공연하게 선언하였다.

    “20대에 마르크스주의자가 되지 않는 사람은 가슴(감성과 열정)이 없는 사람이고, 30대 이후에도 여전히 마르크스주의자로 남아있는 사람은 머리(이성과 논리)가 없는 사람이다”
    “If you're not a Marxist at 20, there's something wrong with your heart. If you're still a Marxist at 30, there's something with your head.”
    - 카를 포퍼(Karl Raimund Poppe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