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OWAR.NET


전쟁을 반대합니다


II. 공산당선언

  • Chapter I. Bourgeois and Proletarians(*)

    1. 부르주아와 프롤레타리아(*)

    * 부르주아지는 생산 수단의 소유자로서 임금 노동을 착취하는 현대가의 자본가 계급을 말한다. 프롤레타리아트는 현대의 임금 노동자계급을 말한다. 그들은 아무런 생산 수단도 갖고 있지 않으므로 살기 위해서는 자신의 노동력을 파는 데 의존해야만 한다. [1888년 영어판에 붙인 엥겔스의 주]

    The history of all hitherto existing society(*) is the history of class struggles.

    지금까지의 모든 사회의 역사(*)는 계급투쟁의 역사이다.

    * 이 말은 좀더 정확하게 이야기하면 글로 쓰여 전해 오는 역사를 뜻한다. 1847년에는 사회의 전사(前史), 즉 글로 기록된 모든 역사보다 앞서는 사회 조직에 대해서 거의 아무것도 알려져 있지 않았다. 그 뒤 헉스타우젠(Haxthausen)이 러시아의 토지 공동 소유를 발견했고, 마우러(Maurer)는 그것이 모든 게르만 종적의 역사 발전의 출발점을 이루는 사회적 토대임을 증명했다. 그리하여 인도에서부터 아일랜드에 이르기까지 토지를 공동으로 소유하는 촌락 공동체가 사회의 원시적 형태였다는 사실이 차츰 드러나게 되었다. 이러한 원시 공산 사회 내부 조직의 전형적 형태는 마침내 모건(Morgan)에 의해 밝혀졌다. 모건은 씨족(Gens)의 참된 본성과 종족 안에서 그것이 차지하는 위치를 발견함으로써 이 작업을 마무리지었던 것이다. 이 원시 공동체가 해체되면서 사회는 특수한 계급들로, 그리고 결국에는 서로 적대하는 계급들로 분열하기 시작한다. [1880년 영어판과 1890년 독일어판에 붙인 엥겔스의 주]

    * 나는 『가족, 사유 재산 및 국가의 기원』(Der Urspung der Familie, des privateigentums und des Staats 제2판, 슈투트가르트, 1886)에서 이 해체 과정을 추적하려고 한 바 있다. [1888년의 영어판에 붙인 엥겔스의 주]

    Freeman and slave: patrician and plebeian: lord and serf guild-master(*) and journeyman, in a word oppressor and oppressed stood in constant opposition to >In the earlier epochs of history, we find almost everywhere a complicated arrangement of society into various orders, a manifold gradation of social rank. In ancient Rome we have patricians, knights, plebeians, slaves; in the Middle Ages, feudal lords, vassals, guild-masters, journeymen, apprentices, serfs; in almost all of these classes, again, subordinate gradations.

    예전의 역사적 시대에는 거의 모든 사회가 다양한 질서, 잡다한 사회적 계급으로 복잡하게 배열되어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고대 로마에는 귀족·기사·평민·노예가 있었고, 중세에는 봉건 영주·가신(家臣)·길드의 장인·직인·평민·농노가 있었으며, 다시 이 계급들 하나하나가 다 더 세분된 등급들로 나뉘어 있었다.

    * ‘코뮌’(Kommune)은 프랑스에서 생겨난 도시들을 말하며, 이 도시들은 자신들의 봉건 영주와 지배자들로부터 지방 자치와 ‘제3신분’으로서의 정치적 권리를 쟁취하기 전부터 이렇게 불리고 있었다. 일반적으로 말해서 여기서는 부르주아지의 경제 발전을 전형적으로 보여주는 국가로는 영국을, 정치 발전에서 전형적 국가로는 프랑스를 들어놓았다. [1888년 영어판에 붙인 엥겔스의 주]

    * 이처럼 이탈리아와 프랑스의 도시민들은 자신들의 봉건 영주로부터 처음으로 자치권을 사들이거나 쟁취한 뒤에 그 도시 공동체를 코뮌이라고 불렀다. [1890년 독일어판에 붙인 엥겔스의 주]

    The modern bourgeois society that has sprouted from the ruins of feudal society has not done away with class antagonisms. It has but established new classes, new conditions of oppression, new forms of struggle in place of the old >Our epoch, the epoch of the bourgeoisie, possesses, however, this distinct feature: it has simplified class antagonisms. Society as a whole is more and more spiriting up into two great hostile camps, into two great classes directly facing each other ? Bourgeoisie and Proletariat.

    그러나 우리 시대, 곧 부르주아지 시대는 명확한 특징을 가지고 있다. 즉 적대적인 계급 대립들을 단순화시킨 것이다. 사회 전체가 양대 적대 진영, 부르주아지와 프롤레타리아트로 갈라져 대립하고 있는 것이다.

    From the serfs of the Middle Ages sprang the chartered burghers of the earliest towns. From these burgesses the first elements of the bourgeoisie were developed.

    중세의 농노로부터 초기 도시의 자유시민이 생겨났고, 이 시민 층으로부터 부르주아지 최초의 요소들이 발전해 나왔다.

    The discovery of America, the rounding of the Cape, opened up fresh ground for the rising bourgeoisie. The East-Indian and Chinese markets, the colonization of America, trade with the colonies, the increase in the means of exchange and in commodities generally, gave to commerce, to navigation, to industry, an impulse never before known, and thereby, to the revolutionary element in the tottering feudal society, a rapid development.

    아메리카 대륙의 발견과 아프리카 회항로(回航路) 케이프의 발견은 떠오르는 부르주아지를 위한 새로운 발판을 열어 주었다. 동인도와 중국시장, 아메리카의 식민지화, 식민지와의 교역, 교환수단과 상품의 증가는 상업, 항해, 산업에 전례 없는 충격을 가했다. 그리하여 무너져가는 봉건사회 안의 혁명적 요소를 급격히 발전시켰다.

    The feudal system of industry, in which industrial production was monopolized by closed guilds, now no longer sufficed for the growing wants of the new markets. The manufacturing system took its place. The guild-masters were pushed >Meantime the markets kept ever growing, the demand ever rising. Even manufacturer no longer sufficed. Thereupon, steam and machinery revolutionized industrial production. The place of manufacture was taken by the giant, Modern Industry, the place of the industrial middle class by industrial millionaires, the leaders of the whole industrial armies, the modern bourgeois.

    그러는 가운데 시장은 더욱 넓어지고 수요는 계속 늘어났다. 이제 매뉴팩처도 이미 수요를 충족시킬 수 없게 되었다. 이때 증기와 기계가 산업생산을 혁명적으로 발전시켰다. 매뉴팩처의 자리를 현대적인 산업이 대체하였다. 그리고 산업 중간계급의 자리를 산업 백만장자들, 전체 산업군의 리더들, 현대 부르주아들이 차지했다.

    Modern industry has established the world market, for which the discovery of America paved the way. This market has given an immense development to commerce, to navigation, to communication by land. This development has, in its turn, reacted >We see, therefore, how the modern bourgeoisie is itself the product of a long course of development, of a series of revolutions in the modes of production and of exchange.

    따라서 우리는 부르주아지 자체가 기나긴 발전 과정의 산물이며, 생산양식과 교환양식에서 일어난 일련의 변혁이 낳은 산물임을 알 수 있다.

    Each step in the development of the bourgeoisie was accompanied by a corresponding political advance of that class. An oppressed class under the sway of the feudal nobility, an armed and self-governing association in the medieval commune: here independent urban republic (as in Italy and Germany); there taxable “third estate” of the monarchy (as in France); afterwards, in the period of manufacturing proper, serving either the semi-feudal or the absolute monarchy as a counterpoise against the nobility, and in fact, cornerstone of the great monarchies in general, the bourgeoisie has at last, since the establishment of Modern Industry and of the world market, conquered for itself, in the modern representative State, exclusive political sway. The executive of the modern state is but a committee for managing the common affairs of the whole bourgeoisie.

    부르주아지의 각 발전 단계에는 그에 상응하는 정치적 진보도 함께 이루어졌다. 봉건 영주의 지배 밑에서는 피억압 계급이었고 코뮌에서는 무장자치단체였으며, 어떤 곳에서는 독립 도시국가(독일과 이탈리아에서와 같이)이었다. 이후 메뉴팩처 시기에는 귀족에 대한 대항세력으로서, 사실상 영주들의 초석으로서 절대군주에 봉사했다. 현대산업과 세계시장이 확립되면서부터는 마침내 스스로의 힘으로 현대의 대의제국가에서 배타적인 정치적 지배권 을 장악하게 되었다. 현대국가의 집행부는 단지 전체 부르주아지의 공동업무를 관리하는 위원회에 지나지 않는다.

    The bourgeoisie, historically, has played a most revolutionary part.

    부르주아지는 역사적으로 아주 혁명적인 역할을 해냈다.

    The bourgeoisie, wherever it has got the upper hand has put an end to all feudal, patriarchal, idyllic relations. It has pitilessly torn asunder the motley feudal ties that bound man to his “natural superiors”, and has left remaining no other nexus between man and man than naked self-interest, than callous “cash payment”. It has drowned the most heavenly ecstasies of religious fervour, of chivalrous enthusiasm, of philistine sentimentalism, in the icy water of egotistical calculation. It has resolved personal worth into exchange value, and in place of the numberless indefeasible chartered freedoms, has set up that single, unconscionable freedom? Free Trade. In >The bourgeoisie has stripped of its halo every occupation hitherto honoured and looked up to with reverent awe. It has converted the physician, the lawyer, the priest, the poet, the man of science, into its paid wage labourers.

    부르주아지는 지금까지 영예로운 것으로 생각되어 왔고 사람들이 경건한 마음으로 보아 오던 모든 직업에서 그것들이 갖고 있던 후광을 빼앗았다. 그들은 의사, 법률가, 성직자, 시인, 학자들을 자신이 고용하는 임금 노동자로 전락시켰다.

    The bourgeoisie has torn away from the family its sentimental veil, and has reduced the family relation to a mere money relation.

    부르주아지는 가족관계에서 감정의 막을 벗기고 단순한 금전관계로 바꿔 버렸다.

    The bourgeoisie has disclosed how it came to pass that the brutal display of vigour in the Middle Ages, which reactionaries so much admire, found its fitting complement in the most slothful indolence. It has been the first to show what man’s activity can bring about. It has accomplished wonders far surpassing Egyptian pyramids, Roman aqueducts, and Gothic cathedrals; it has conducted expeditions that put in the shade all former Exoduses of nations and crusades.

    부르주아지는 반동(복고주의자)들이 중세에 그처럼 경애했던 야만적인 힘의 과시가 어떻게 하여 가장 게으른 나태로 적절히 보완되는가를 보여 주었다. 그들이야말로 인간의 활동이 무엇을 이룩할 수 있는가를 처음으로 보여 주었다. 그들은 경탄할 만한 예술을 창조했다. 그러나 그것은 이집트의 피라미드나 로마의 수로(水路), 고딕식 성당과는 완전히 다른 기적이었다. 그들은 민족의 대이동이나 십자군과는 완전히 다른 원정을 해냈다.

    The bourgeoisie cannot exist without constantly revolutionizing the instruments of production, and thereby the relations of production, and with them the whole relations of society. Conservation of the old modes of production in unaltered form, was, >The need of a constantly expanding market for its products chases the bourgeoisie over the entire surface of the globe. It must nestle everywhere, settle everywhere, establish connexions everywhere.

    자신의 생산물의 판로인 시장을 부단히 넓히고자 하는 욕구는 부르주아지를 지구상의 모든 곳을 뛰어 다니게 한다. 부르주아지는 도처에 둥지를 틀고, 사방에 뿌리 내려야 하며, 모든 곳과 관계를 맺어야 한다.

    The bourgeoisie has through its exploitation of the world market given a cosmopolitan character to production and consumption in every country. To the great chagrin of Reactionists, it has drawn from under the feet of industry the national ground >The bourgeoisie, by the rapid improvement of all instruments of production, by the immensely facilitated means of communication, draws all, even the most barbarian, nations into civilization. The cheap prices of commodities are the heavy artillery with which it batters down all Chinese walls, with which it forces the barbarians’ intensely obstinate hatred of foreigners to capitulate. It compels all nations, >The bourgeoisie has subjected the country to the rule of the towns. It has created enormous cities: has greatly increased the urban population as compared with the rural, and has thus rescued a considerable part of the population from the idiocy of rural life. Just as it has made the country dependent >The bourgeoisie keeps more and more doing away with the scattered state of the population, of the means of production, and of property. It has agglomerated population, centralized the means of production, and has concentrated property in a few hands. The necessary consequence of this was political centralization. Independent, or but loosely connected provinces, with separate interests, laws, governments, and systems of taxation, became lumped together into >The bourgeoisie, during its rule of scarce >We see then: the means of production and of exchange, >Into their place stepped free competition, accompanied by a social and political constitution adapted in it, and the economic and political sway of the bourgeois class.

    그 자리에는 자유경쟁이 대신 들어섰으며, 또 자유 경쟁에 맞는 사회적, 정치적 구조가 채택되고: 부르주아계급의 경제적, 정치적 지배가 뒤따랐다.

    A similar movement is going >The weapons with which the bourgeoisie felled feudalism to the ground are now turned against the bourgeoisie itself.

    부르주아지가 봉건제도를 무너뜨릴 때 사용한 그 무기가 이제는 부르주아지 자신에게 겨누어진다.

    But not >In proportion as the bourgeoisie: i.e., capital, is developed in the same proportion is the proletariat, the modern working class: developed? a class of labourers, who live >Owing to the extensive use of machinery, and to the division of labour, the work of the proletarians has lost all individual character, and, consequently, all charm for the workman. He becomes an appendage of the machine, and it is >Modern Industry has converted the little workshop of the patriarchal master into the great factory of the industrial capitalist. Masses of labourers, crowded into the factory, are organised like soldiers. As privates of the industrial army they are placed under the command of a perfect hierarchy of officers and sergeants. Not >The less the skill and exertion of strength implied in manual labour, in other words, the more modern industry becomes developed the more is the labour of men superseded by that of women. Differences of age and sex have no longer any distinctive social validity for the working class. AD are instruments of labour, more or less expensive to use, according to their age and sex.

    육체노동에 필요한 기술과 힘이 점점 줄어들수록, 즉 현대산업이 발전할수록, 남성 노동은 여성 노동과 아동 노동에게 밀려 난다. 성별과 연령별 차이는 노동자계급에게 더 이상 아무런 사회적 의의도 갖지 못한다. 오직 연령과 성별에 따라 서로 다른 비용이 드는 도구로서의 노동자가 존재할 뿐이다.

    No sooner is the exploitation of the labourer by the manufacturer, so far, at an end that he receives his wages in cash, than he is set upon by the other portions of the bourgeoisie, the landlord the shopkeeper, the pawnbroker, etc.

    노동자에 대한 공장주들의 착취가 끝나 드디어 노동자가 임금을 현금으로 받게 되면, 이번에는 부르주아지의 다른 부분, 즉 집주인·상점 주인·고리 대금업자 등등이 노동자들에게 달려든다.

    The lower strata of the middle class ? the small tradespeople, shopkeepers, and retired tradesmen generally, the handicraftsmen and peasants ? all these sink gradually into the proletariat, partly because their diminutive capital does not suffice for the scale >The proletariat goes through various stages of development. With its birth begins its struggle with the bourgeoisie. At first the contest is carried >At this stage, the labourers still form an incoherent mass scattered over the whole country, and broken up by their mutual competition. If anywhere they unite to form more compact bodies, this is not yet the consequence of their own active union, but of the union of the bourgeoisie, which class, in order to attain its own political ends, is compelled to set the whole proletariat in motion, and is moreover yet, for a time, able to do so. At this stage, therefore, the proletarians do not fight their enemies, but the enemies of their enemies, the remnants of absolute monarchy, the landowners, the non-industrial bourgeois, the petty bourgeois. Thus, the whole historical movement is concentrated in the hands of the bourgeoisie; every victory so obtained is a victory for the bourgeoisie.

    이 단계에서 노동자들은 전국에 흩어진 채 서로 경쟁하는 대중을 이루고 있다. 노동자들의 대중적 결속은 아직 그들 자신이 단결한 결과가 아니라 부르주아지가 단결한 결과에 지나지 않는다. 부르주아지는 자신의 정치적 목적을 이루기 위해 프롤레타리아트 전체를 동원해야 했으며, 또 그때에는 그렇게 할 수 있었다. 따라서 이 단계에서 프롤레타리아는 자신의 적과 싸우는 것이 아니 라 자신의 적에 대한 적, 즉 절대군주제의 잔재인 지주, 비(非)산업 부르주아, 소부르주아들과 싸운다. 그리하여 역사적 운동 전체가 부르주아지의 손에 집중되고, 이렇게 얻어진 모든 승리는 부르주아지의 승리가 된다.

    But with the development of industry, the proletariat not >Now and then the workers are victorious, but >This organization of the proletarians into a class, and, consequently into a political party, is continually being upset again by the competition between the workers themselves. But it ever rises up again, stronger, firmer, mightier. It compels legislative recognition of particular interests of the workers, by taking advantage of the divisions among the bourgeoisie itself. Thus, the ten-hours' bill in England was carried.

    프롤레타리아들이 이처럼 계급으로, 따라서 정당으로 조직되는 일은 노동자 자신들 사이에서 일어나는 경쟁 때문에 끊임없이 파괴된다. 그러나 이 일은 새롭게 거듭 일어나며 그때마다 더욱더 강하고 굳건하고 위력 있는 것이 된다. 이것은 부르주아지 안의 알력을 이용하여 노동자들의 몇 가지 이해관계를 법적으로 승인하지 않을 수 없게 만든다. 그 실례로 영국에서는 10시간 노동법이 통과되었다.

    Altogether collisions between the classes of the old society further, in many ways, the course of development of the proletariat. The bourgeoisie finds itself involved in a constant battle. At first with the aristocracy; later >Further, as we have already seen, entire sections of the ruling class are, by the advance of industry, precipitated into the proletariat, or are at least threatened in their conditions of existence. These also supply the proletariat with fresh elements of enlightenment and progress.

    더군다나 이미 우리가 본 바와 같이, 공업의 발전으로 지배계급 대부분이 프롤레타리아트로 전 락하거나 최소한 그들의 생활조건이 위협 받는다. 이들 또한 프롤레타리아트에게 계몽·진보적 요소를 대량으로 제공하게 되는 것이다.

    Finally, in times when the class struggle nears the decisive hour, the progress of dissolution going >Of all the classes that stand face to face with the bourgeoisie today, the proletariat alone is a really revolutionary class. The other classes decay and finally disappear in the face of Modern Industry; the proletariat is its special and essential product.

    오늘날 부르주아지와 대립하고 있는 모든 계급 가운데 오직 프롤레타리아트만이 참으로 혁명적인 계급이다. 다른 모든 계급은 현대산업이 발전하면서 몰락하여 멸망하지만, 프롤레타리아트는 현대산업 자체의 산물이다.

    The lower middle class, the small manufacturer, the shopkeeper, the artisan, the peasant, all these fight against the bourgeoisie, to save from extinction their existence as fractions of the middle class. They are therefore not revolutionary, but conservative. Nay more, they are reactionary, for they try to roll back the wheel of history. If by chance, they are revolutionary, they are >The “dangerous class”, [lumpenproletariat] the social scum, that passively rotting mass thrown off by the lowest layers of the old society, may, here and there, be swept into the movement by a proletarian revolution; its conditions of life, however, prepare it far more for the part of a bribed tool of reactionary intrigue.

    낡은 사회의 최하층에 있는 수동적 부패물인 룸펜 프롤레타리아트는 경우에 따라 프롤레타리아 혁명에 의해 운동에 끌려 들어오는 일도 있으나, 그들은 전반적인 생활처지 때문에 반동적 모략에 매수되는 경우가 훨씬 많다.

    In the condition of the proletariat, those of old society at large are already virtually swamped. The proletarian is without property; his relation to his wife and children has no longer anything in common with the bourgeois family relations; modern industry labour, modern subjection to capital, the same in England as in France, in America as in Germany, has stripped him of every trace of national character. Law, morality, religion, are to him so many bourgeois prejudices, behind which lurk in ambush just as many bourgeois interests.

    낡은 사회의 생활 조건은 프롤레타리아트의 생활에서 이미 씨가 말라 버렸다. 프롤레타리아에게는 재산이 없다. 처자에 대한 그들의 관계 또한 부르주아적 가족관계와는 아무런 공통점이 없다. 현대의 산업노동 즉 오늘날 영국·프랑스·미국·독일 할 것 없이 어디서나 마찬가지인 자본에 대한 현대적 예속은 그들에게서 민족적 성격을 모두 빼앗아 버렸다. 법률, 도덕, 종교, 그 밖의 모든 것이 그들에게는 부르주아적 편견에 지나지 않으며, 그 배후에는 그만큼 부르주아적인 이해관계가 가려져 있는 것이다.

    All the preceding classes that got the upper hand sought to fortify their already acquired status by subjecting society at large to their conditions of appropriation. The proletarians cannot become masters of the productive forces of society, except by abolishing their own previous mode of appropriation, and thereby also every other previous mode of appropriation. They have nothing of their own to secure and to fortify; their mission is to destroy all previous securities for, and insurances of, individual property.

    이전의 모든 지배계급들은 지배권을 장악한 뒤, 사회 전체를 그들의 소득을 보장하는 조건들에 종속시킴으로써 이미 얻은 지위를 굳히고자 했다. 그러나 프롤레타리아는 지금까지의 자신들의 전유(專有)양식을 폐지하고 그와 함께 지금까지의 모든 전유양식도 폐지함으로써만 사회적 생산력을 장악할 수 있다. 프롤레타리아에게는 보호해야 할 자기 것이라고는 아무것도 없다. 그들은 지금까지 사적소유를 보호하고 보장해 온 것들을 모두 박살내지 않으면 안 된다.

    All previous historical movements were movements of minorities, or in the interest of minorities. The proletarian movement is the self-conscious, independent movement of the immense majority, in the interest of the immense majority. The proletariat, the lowest stratum of our present society, cannot stir, cannot raise itself up, without the whole superincumbent strata of official society being sprung into the air.

    지금까지 일어난 모든 운동은 소수의 운동이었거나 소수의 이익을 위한 운동이었다. 프롤레타리아운동은 압도적 다수의 이익을 위한 압도적 다수의 자주적 운동이다. 요즘 사회의 최하층인 프롤레타리아트는 공적 사회를 이루고 있는 겹겹의 상부구조 전체를 폭파하지 않고서는 일어날 수도 없고 허리를 펼 수도 없는 것이다.

    Though not in substance, yet in form, the struggle of the proletariat with the bourgeoisie is at first a national struggle. The proletariat of each country must, of course, first of all settle matters with its own bourgeoisie.

    부르주아지에 대한 프롤레타리아트의 투쟁은, 내용상으로는 그렇지 않으나 형식상으로는 우선 국가적이다. 각국의 프롤레타리아트는 당연히 먼저 자기 나라의 부르주아지를 쓸어 버려야 한다.

    In depicting the most general phases of the development of the proletariat, we traced the more or less veiled civil war, raging within existing society, up to the point where that war breaks out into open revolution, and where the violent overthrow of the bourgeoisie lays the foundation for the sway of the proletariat.

    우리는 프롤레타리아트 발전의 가장 일반적인 단계들을 서술함으로써, 다소간 가려져 있는 기존사회 내부의 내란이 공개적인 혁명으로 바뀌고, 프롤레타리아트가 부르주아지를 폭력으로 타도하여 자신의 지배권을 확립하게 되는 데까지 고찰했다.

    Hitherto, every form of society has been based as we have already seen, >The essential conditions for the existence and for the sway of the bourgeois class is the formation and augmentation of capital; the condition for capital is wage-labour. Wage-labour rests exclusively on competition between the labourers. The advance of industry, whose involuntary promoter is the bourgeoisie, replaces the isolation of the labourers, due to competition, by the revolutionary combination, due to association. The development of Modern Industry, therefore, cuts from under its feet the very foundation on which the bourgeoisie produces and appropriates products. What the bourgeoisie therefore produces, above all, are its own grave-diggers. Its fall and the victory of the proletariat are equally inevitable.

    부르주아 계급이 존립하고 지배하기 위한 가장 본질적인 조건은 부가 개인의 손안에 쌓이는 것, 즉 자본이 만들어지고 늘어나는 것이다. 자본주의 존재조건은 임금노동이다. 임금노동은 노동자 서로간의 경쟁 위에서만 유지된다. 부르주아지가 싫든 좋든 촉진하지 않을 수 없는 산업의 진보는 경쟁에 의한 노동자들의 고립 대신에 연합에 의한 그들의 혁명적 단결을 가져 온다. 이처럼 현대산업의 발전과 더불어 부르주아지가 생산물을 생산하고 점유하는 기반 자체가 부르주아지의 발밑 에서 무너져 간다. 부르주아지는 다른 무엇보다도 자신의 무덤을 파는 일꾼을 생산하는 셈이다. 부르주아지의 멸망과 프롤레타리아트의 승리는 다 같이 피할 수 없는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