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OWAR.NET


전쟁을 반대합니다


I. 공산당 선언의 배경

  • 산업혁명 이후 많은 농민들이 농촌을 떠나 도시로 유입되면서 임금 노동자들로 급속히 변해 갔다. 도시의 인구는 급증했다. 하지만 도시 노동자들의 생활은 비참 그 자체였다. 그러나 더 비참한 것은 직업조차 구하지 못한 대다수의 쫓겨난 농민들이었다. 그들은 악명 높은 엔클로저 운동으로 인하여 하루아침에 농토를 잃고 거리를 헤메는 빈민이 되었다. 엔클로저 운동이란 양모 가격이 치솟자 지주들이 경작지를 양을 기르는 목초지로 만든 운동이다.

    중세의 빈민 구제는 교회와 수도원 등 종교단체나 장원·길드 등에서 주로 담당하였다. 그러나 16세기 엔클로저 법과 물가 폭등의 영향으로 농민들이 떼거지로 부랑자가 되어 늘어나자 교회도 이 들을 수용할 수 없었다. 또 성공회의 출현으로 그간 부랑자들을 돌보던 수도원이 해산되었기 때문에 이들이 갈 곳이 없어지자 모이면 떼강도로 변했다. 먹을 것이 없는 사람들이 지나가는 마을은 초토화되었다.

    엔클로저의 산물, 구빈법/걸리면 귀를 자르다

    상황이 심각해지자 영국 왕까지 나섰다. 그리하여 교구가 구빈사업을 책임지게 되었다. 정부의 지원을 받은 종교단체들이 이들을 수용하는 ‘구빈원’을 곳곳에 세웠다. 그리고 직업이 없는 빈민뿐 아니라 노인과 병자들을 받아들여 건강한 사람에겐 일거리를 알선해줬다. 제도적으로는 구빈세가 과해지고 구빈위원회도 설치되었다. 이들 제도가 엘리자베스 여왕 시절인 1601년 구빈법(빈민구제법)으로 통합되었다.

    그러나 문제점도 많았다. 부랑자들을 심하게 단속해 적발하면 귀를 잘랐다. 다시 적발되면 죽였다. 부랑을 금지하는 대신, 어떻게든 직업을 찾아서 일하라고 강제했다. 그러다 보니 노동계급 곧 노동자와 부녀자 그리고 어린 아이들은 마치 노예처럼 취급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