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OWAR.NET


전쟁을 반대합니다


인생이란 무엇인가

인생독본

똘스또이의 인생관과 사상을 집약시킨 묵상록이자 그의 마지막 저작이다. 특정 계급이 향유하는 고급문학 대신 보통 사람들이 삶의 지침서로 사용할 수 있도록 의도한 책으로 1년 365일 날짜별로 구성되어 있으며 똘스또이의 단상에 인용문을 덧붙인 형식이다.
매주 끝부분에는 한 주간의 도덕, 철학, 종교적 주제에 상응하는 짧은 이야기 '이레째 읽을거리'를 덧붙였다. 52개의 짦은 이야기들은 똘스또이가 직접 쓴 글을 포함해 빅토르위고, 도스또예프스끼, 빠스칼, 체호프 등의 글에서 발췌했거나 개작한 것이다.

월  

1

  남의 험담을 하는 것은 무척 재미있기 때문에, 그것이 아무리 큰 폐해를 낳는지 깨닫지 못하는 사람은 아무래도 자제하기가 쉽지 않다. 그러나 그 해악을 잘 알고 있으면서 그저 재미로 남의 험담을 그만두지 않는 것은 죄악이다.


2

  사람이 어떤 사상을 얘기하는가로 그가 실제로 무엇을 하는지 판단할 수는 없다. 또 반대로 그 사람의 행위를 통해 그가 무엇 때문에 그렇게 하고 있는지, 그의 머리속에 어떤 사상이 들어 있고 마음속에는 어떤 동기가 감추어져 있는지 판단하는 것도 어렵다. 가령 어떤 사람이 지칠 줄 모르고 동분서주하며, 책을 읽고, 글을 쓰고, 아침부터 밤까지 일하고, 며칠 밤을 꼬박 세워가며 책상 앞에서 일하는 모습을 본다 해도, 도대체 무엇 때문에 그런 일을 하는 건지 모르는 한, 나는 그 사람이 일을 사랑한다거나 사람들의 이익을 위해 일하고 있다고 말하지는 않을 것이다. 어떤 사람도 유흥가에서 며칠 밤을 새워가며 노는 사람을 가리켜 유익한 사람, 일을 사랑하는 사람이라고는 말하지 않을 것 아닌가! 단순히 천박한 행위뿐만 아니라 얼핏 보기에 훌륭한 행위라도 천박한 목적을 위해, 이를테면 돈이나 명예를 위해 하는 경우도 있으므로, 그가 아무리 정력적으로 일하고, 아무리 큰일을 해냈다 해도, 그 사람이 일을 사랑하는 유익한 사람이라고 말할 수는 없다. 나는 그가 자신의 영혼을 위해, 즉 하느님을 위해 일한 것을 알아야 비로소 그 사람을 일을 사랑하는 유익한 인물이라고 부를 것이다.
그러나 다른 사람의 마음속은 알 수 없다. 그 사람 자신만이 알고 있는 내적 동기를 내가 어떻게 알겠는가?
따라서 결국 사람이 사람을 심판할 수는 없다는 것, 바꿔 말하면 사람을 유죄니 무죄니 하고 판결하거나, 칭찬하고 폄하할 수는 없는 것이다.
    - 에픽테토스 -


3

  나를 심판하려거든 내 옆이 아니라 내 마음 속에 들어와 보아야 한다.     - 미케비치 -


4

  선량한 사람은 타인 속의 악을 생각하기 어렵고 사악한 사람은 선을 생각하기 어렵다.


5

  말다툼을 할 때 진리는 흔히 잊혀지기 마련이다. 그럴 때 현명한 사람은 말다툼을 그만둔다.


6

  우리에게 가장 부족한 것은 우리의 마음의 눈이다. 우리는 남의 나쁜 점을 알아보는 데는 눈이 밝으면서, 자신의 나쁜 점은 전혀 보지 못한다.     - 브라운 -


7

  다른 사람들의 잘못은 곧 용서하지만, 자기가 뭔가 나쁜 일을 하는 것은, 마치 자기가 누구 한 사람 용서한 일이 없는 것처럼 두려워하는 사람이야말로 진정 고귀한 사람이다.     - 소(小)플리니우스 -


8

  어떤 사람을 비판하기 시작하면 즉시, 아무리 그 사람의 나쁜 점을 알고 있다 하더라도, 또 그것을 제대로 아는 것도 아니면서 남의 말을 듣고 되풀이할 때는 더더욱, 그 사람을 나쁘게 말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떠올려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