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OWAR.NET


전쟁을 반대합니다


인생이란 무엇인가

인생독본

똘스또이의 인생관과 사상을 집약시킨 묵상록이자 그의 마지막 저작이다. 특정 계급이 향유하는 고급문학 대신 보통 사람들이 삶의 지침서로 사용할 수 있도록 의도한 책으로 1년 365일 날짜별로 구성되어 있으며 똘스또이의 단상에 인용문을 덧붙인 형식이다.
매주 끝부분에는 한 주간의 도덕, 철학, 종교적 주제에 상응하는 짧은 이야기 '이레째 읽을거리'를 덧붙였다. 52개의 짦은 이야기들은 똘스또이가 직접 쓴 글을 포함해 빅토르위고, 도스또예프스끼, 빠스칼, 체호프 등의 글에서 발췌했거나 개작한 것이다.

월  

1

  인간이 저지르는 악은 인간의 영혼에 상처를 주고, 그에게서 참된 행복을 빼앗을 뿐만 아니라, 현세에서도 종종 그것을 저지른 당사자에게 되돌아오는 법이다.


2

  이 세상의 악은 금방 열매를 맺지는 않지만 대지처럼 때가 되면 서서히 열매를 맺는다. 그리고 그 열매는 참으로 무서운 것이다.     - 마누법전 -


3

  적에 대해서도 악을 행하지 말 것, 이것이야말로 가장 큰 선덕이다.
남을 멸하려는 자는 반드시 스스로 파멸한다.
악을 행하지 말라. 가난은 악을 정당화할 수 없다. 만일 악을 행한다면 더욱 더 가난해지리라.
사람들은 적의 악의에서 비롯되는 악으로부터 몸을 피할 수 있지만 자신의 죄악에서 생기는 악으로부터는 결코 달아날 수 없다. 그것은 물체에 따르는 그림자처럼 그들의 뒤를 따라와서 결국 그들을 멸망시킬 것이다.
슬픔에 쫓기기를 바라지 않는다면 남에게 악을 행하지 말라.
만일 자신을 사랑한다면 아무리 작은 악일지라도 행해서는 안 된다.

(역주-이 경우의 ‘적’이란 이민족, 외국인으로 생각해도 무방할 것이다. 옛날에는 이민족은 언제나 적으로 간주되었다.)
    - 인도의 쿠랄 -


4

  위로 던져 올린 돌이 그 자리에서 멈추지 않고 반드시 땅에 떨어져 되돌아 오듯이, 네가 어떠한 모습으로 어떠한 세계에 들어가더라도, 네가 행하는 선한 일과 악한 일에 따라 네 마음의 소망이 채워지기도 하고 채워지지 않기도 할 것이다.     - 실론 불료 -


5

  악인도 그가 행한 악이 곪아 터지기 전까지는 행복하다. 그러나 그것이 곪아 터졌을 때 악인도 악을 의식할 것이다. 어느 누구도 악에 대해, 그런 것은 자기와 아무 상관없는 거라고 생각해서는 안 된다. 한 방울의 물이 모여 항아리를 채우듯, 어리석은 자는 조금씩 악을 거듭해가는 동안 악으로 가득 차게 된다. 악은 바람을 향해 뿌린 먼지처럼 그것을 행한 자에게 되돌아온다.
하늘을 날아가도 바다에 들어가도 깊은 산 속에 숨어도, 인간이 자신이 저지른 악한 일에서 달아날 수 있는 곳은 세상 어디에도 없다.

(원주-<법구경>을 그대로 옮기면 다음과 같다.)

119 ‘악의 열매가 맺기까지는 악한 자도 행복을 맛본다. 그러나 악행의 열매가 익었을 때 악한 자는 악업을 받는다.’
121 ‘그것은 내게 가까이 오지 않을 것이다’라고 악을 가볍게 여기지 말라. 방울물이 고여서 항아리를 채우나니, 조그만 악이라도 쌓이고 쌓이면 어리석은 자는 악으로 가득 찬다.
125 ‘순진하고 티 없는 이를 해치려는 어리석은 자는 도리어 갚음을 받는다. 마치 맞바람에 던진 먼지가 되날아오듯.’
127 ‘하늘에도 바다에도 산 속의 동굴에도, 사람이 악행에서 벗어날 수 있는 곳은 아무데도 없다.’
    - 법구경 -


6

  복수를 생각하는 자의 상처는 늘 처음 그대로이다. 복수를 생각하지 않으면 금방 나을 것을.


7

  악을 행하는 것은 야수를 성나게 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위험하다.
악은 대부분의 경우 이 세상에서 가장 거친 형태로 그것을 행한 자에게 되돌아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