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OWAR.NET


전쟁을 반대합니다


인생이란 무엇인가

인생독본

똘스또이의 인생관과 사상을 집약시킨 묵상록이자 그의 마지막 저작이다. 특정 계급이 향유하는 고급문학 대신 보통 사람들이 삶의 지침서로 사용할 수 있도록 의도한 책으로 1년 365일 날짜별로 구성되어 있으며 똘스또이의 단상에 인용문을 덧붙인 형식이다.
매주 끝부분에는 한 주간의 도덕, 철학, 종교적 주제에 상응하는 짧은 이야기 '이레째 읽을거리'를 덧붙였다. 52개의 짦은 이야기들은 똘스또이가 직접 쓴 글을 포함해 빅토르위고, 도스또예프스끼, 빠스칼, 체호프 등의 글에서 발췌했거나 개작한 것이다.

월  

1

  자기완성에는 항상 회개가 선행되어야 한다. 자신은 회개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화를 입게 될 것이다.


2

  악의 원인을 우리 외부에서 찾는 것은 위험하다. 그렇게 되면 회개는 불가능해진다.     - 로버트슨 -


3

  가장 철저하게 원수진 사람까지 네 마음속의 모든 것을 믿을 수 있는 삶을 살아야 한다.     - 세네카 -


4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것은 결국 더 큰 잘못을 키우는 것이다.


5

  만일 어떤 사람이 불행할 때, 그가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무엇일까? 다른 사람을 비난하거나 자신의 처지를 한탄해야 할까? 이 세상 전체를 불평과 비난으로 채워야 할까? 물론 아니다. 도덕을 가르치는 스승들은 모두 자신 이외의 누구도 비난하지 말라고 가르친다. 불행한 사람은 무엇보다 먼저 자신이 불행한 것은 자신의 어리석음 때문이라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 그가 만약 자연과 그 법칙에 충실하다면 자연은 그 불변의 법칙에 따라 그에게 선과 행복을 줄 것이다. 그러나 그가 자연의 법칙에 따르지 않으면, 자연도 더이상 참지 못해 그를 버리고 “그 길이 아닌 다른 길을 통하지 않으면 너는 행복을 얻을 수 없다. 그 길은 너도 잘 알고 있듯이 오직 불행으로 이끌 뿐이다. 그 길에서 떠나라”고 얘기한다. 모든 도덕 교사가 우리에게, 스스로 뉘우치면서 자신을 향해 다음과 같이 말할 것을 권하고 있다.
“그래, 내 생각이 짧았다. 나는 신의 법칙을 어기고 거짓된 법칙, 즉 악마의 법칙에 따랐기 때문에 이렇게 불행해지고 만 것이다.”
    - 칼라일 -


6

  내 마음은 무겁다. 나는 나의 긴 인생에서 아무도 행복하게 해주지 못했다. 내 친구도 가족도 나 자신조차도. 나는 참으로 많은 죄를 지었다. 나는 세 번의 큰 전쟁에 대해 책임이 있다. 나 때문에 8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이슬로 사라졌다. 지금 그들을 위해 그 어머니, 형제, 자매, 그리고 뒤에 남겨진 아내들이 울고 있다. ……이 모든 것이 하느님과 나 사이를 가로막고 있는 것이다.     - 비스마르크 -


7

  인간은 현재 자신이 어떤 단계에 있든지 가능한 한 빨리 무한한 자기완성을 목표로 나아가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