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OWAR.NET


전쟁을 반대합니다


자유 게시판

NOWAR.NET

임용시험도 재수·삼수...교대 합격=선생님? 옛날 얘기죠

페이지 정보

  • 김봉대1
  • 22-02-22 00:44
  • 45회
  • 0건

본문

학령인구 계속 줄어 교사 선발도 줄어

작년 초 경인교대를 졸업한 A(26)씨는 지난 4일 ‘2022년 경기도 공립 초등교사 임용시험’ 불합격 통보를 받았다. 작년 첫 도전에서 불합격해 재수(再修)를 했는데 또 낙방한 것이다. A씨는 “안정적인 직업을 갖고 싶어 교대를 선택했는데 삼수를 하게 될 줄 몰랐다”고 했다.

초등학교 교사가 되기 위한 임용 시험 경쟁률이 매년 높아지면서 최근 재수나 삼수를 하는 교대생이 늘고 있다. 초등교사 임용 시험은 교육대학·초등교육과를 졸업하거나 졸업할 예정인 사람만 응시할 수 있지만, 출산율 감소로 학생 수가 줄면서 신규 교사 선발 숫자가 함께 줄고 있기 때문이다.

2017년에는 전국에서 초등 교사 6022명을 뽑았는데 올해는 3758명만 선발했다. 반면 같은 기간 전국 교대 입학생은 연 4000명 안팎이 유지되고 있다. 그 탓에 교사 임용 시험 경쟁률이 2017년 1.19대1에서 작년 1.8대1로 계속 오르는 중이다. 교육부는 2024년까지 교사 선발 인원을 3000명 수준으로 더 줄일 계획이다. 반면 전국 주요 교대는 신규 입학생 정원을 크게 줄일 계획을 세우고 있지 않다. 앞으로 임용 시험 경쟁은 더 치열해질 수밖에 없다는 뜻이다.

교대생들 사이에서는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재수 끝에 올해 임용 시험에 합격한 한 서울교대 졸업생(25)은 “이 시험은 비슷한 실력의 학생끼리 치르는 시험이라 경쟁률에 허수(虛數)가 없다”며 “대학 2학년 때부터 시험 준비를 하는 분위기”라고 했다. 청년 취업난이 전 분야에서 극심하지만, 교대생들은 다른 분야로 진로를 바꾸기 어려운 특수성도 있다고 주장한다. 한 부산교대 재학생(24)은 “대학에서 초등학생들에게 가르치려고 ‘뜨개질 방법’ ‘앞구르기 하는 법’ 같은 것들을 주로 배운다”면서 “이런 것들을 4년간 배우는데 졸업 후 일반 기업에 입사하고 싶어도 받아 주는 곳도 많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http://naver.me/FIpqUk1t

댓글목록